Search

'시(詩)'에 해당되는 글 56건

  1. 2016.11.19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2. 2013.12.21 오늘은 (1)
  3. 2013.04.06 담장이 풀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시(詩) 2016.11.19 21:26 Posted by 태평짱


 



<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대나무는 강직하여

결단

몸을 굽히지 않고

몸통을 가른다

 

그러면서도

 

대나무는 오를수록 온유하여

바람이 불어 올 때

머리를 세워 맞서지 않는다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0) 2016.11.19
오늘은  (1) 2013.12.21
담장이 풀  (0) 2013.04.06
청계산 마음  (0) 2013.01.06
향나무가 되리라  (1) 2010.04.27
하늘이 되는 바다  (3) 2009.09.04

오늘은

시(詩) 2013.12.21 23:07 Posted by 태평짱

           < 오늘은 >

 

아침 세수를 하며

나는 한 마리 매미가 된다

 

17년을 땅 밑에 묻혀 살다가

오늘 아침 탈바꿈하며

드디어 세상에 나오는

한 마리 매미

 

아침 해맑은 거울을 보며

나는 땅위에서 7일을 산다는

첫째날의 매미가 된다

 

종일토록 비가 내릴지라도

오늘은 맑은 세상의 첫날

 

고진감래,

인과응보,

윤회.....

 

오늘은

끝이 없는 어둠과 고난 속에서

꿈이었던 그날

빛이었던 그날

 

그래, 부활의 탈바꿈

 

오늘 나는

어제까지의 두꺼운 껍질을 벗고

투명한 새 날개를 갖는다

 

나는 오늘

맑은 영혼의 하늘을 향해

드디어 무대에 오르는

아름다운 매미가 된다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0) 2016.11.19
오늘은  (1) 2013.12.21
담장이 풀  (0) 2013.04.06
청계산 마음  (0) 2013.01.06
향나무가 되리라  (1) 2010.04.27
하늘이 되는 바다  (3) 2009.09.04

담장이 풀

시(詩) 2013.04.06 23:34 Posted by 태평짱
전철 속 옆자리, 아주머니 품 속에
꼬맹이 한 녀석이 붙어 있다

벽에 붙어 있는 담장이 풀같이
흔들거리면서 나풀거리면서

힘이 넘치는 담장이 풀은
내 벽으로 넘어온다

내 뺨을 만지는 솜털 조막손
외롭던 나는 가슴이 따뜻해진다

그래, 담장이는
벽이 외로울까 봐
벽의 외로움을 덮어 주려고
벽에 붙어 자라는 것이다

벽의 큰 외로움을 품기에는
너무나 작은 조막손
그래서 무수히 많은 잎을 내놓는 것이다

몇 번이고 와닿는 포근한 조막손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나무의 강함과 온유함  (0) 2016.11.19
오늘은  (1) 2013.12.21
담장이 풀  (0) 2013.04.06
청계산 마음  (0) 2013.01.06
향나무가 되리라  (1) 2010.04.27
하늘이 되는 바다  (3) 2009.09.0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