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출장

칼럼 2009.11.21 14:59 Posted by 태평짱
지난 월요일(11월 16일)부터 금요일까지 이탈리아 그리고 스위스에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로마에서는 세계식량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스위스에서는 WTO에 가서 DDA협상과 관련하여 우리나라의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우선 뉴질란드 농림부장관과 만났습니다. 이 분과는 두번 째 보는 거지요. 양국의 FTA협상, 식량안보, 기후변화 등 이슈에 대해 논의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호주의 농림수산부 장관과 만났습니다. 물론 양국간의 FTA 추진, 통상현안과 기후변화 등에 관한 공동노력에 관한 논의를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 기념사진을 찍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O 건물 2층에 있는 코리아라운지의 모습입니다. 처음 만들 때는 어떠했는지 모르겠으나, 많이 초라했습니다. 보완을 좀 해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의장 밖에 있는 원형경기장 옛터. 지금 발굴하고 있는데요, 여기가 벤허에 나오는 그 경기장이라 합니다. 옛 부귀영화는 이렇게 허망하게도  되는 것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옆으로 웅장했던 건물 터 입니다. 아마 경기장이 부셔진 후에 이렇게 또 큰 건물이 세워졌겠지만, 그것도 세월이 가면서 이렇게 허무해졌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O 건물 옥상에서 잠시 내려다 본 로마 시내의 일부입니다. 눈요기 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식량정상회의 장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나라도 기조연설을 통해 식량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가 후진국에 대한 식량과 생산지원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가격 및 수급안정을 위해 조사활동을 공동으로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노르웨이농업부 장관을 만났습니다. 노르웨이도 식량을 많이 수입하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DDA협상에서 우리와 긴밀히 공조하고 있는 나라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AO 사무총장을 만났습니다. 내년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아태지역 FAO총회의 성공적 개최, 그리고 개도국에 대한 식량 및 농업기술지원에 대한 협력을 약속하고, 우리나라 사람들의 FAO 직원진출 문제와 기타 기후변화 등에 대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칠레 농업부 장관과 만났습니다. 이 분도 두번 째 보는 거지요. 역시 자주 볼 수록 정이 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소통은 국제 간에도 물론, 아니 더욱 중요합니다. 이제 어느 나라든 자기 나라 혼자서 문제를 풀어 나가기가 어렵게 되었지요. 지금 우리 나라는 G-20 의 의장국가이고, 내년에는 우리나라에서 회의가 개최됩니다.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에서 과거 끌려다니던 주변국가에서 지금은 주도권을 가진 중심국가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올리브농가를 방문했습니다. 농촌과 농민은 우리나라와 크게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탈리아 국기를 걸친 사람은 이 마을의 읍장입니다. 외부에서 손님이 오면 영접하는 대장(?, 제일 높은 사람)이 이렇게 국기를 걸친다고 합니다. 그 옆에는 이번 일을 준비한 시청의 담당 과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리브 농장 옆에 올리브기름을 짜는 가공공장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장 사람들과 기념사진을 찍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도매시장을 방문했습니다. 로마로 유통하는 농산물도매시장입니다. 12시부터 개장이지만 저를 보게 하려고 일부만 가동을 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매시장 사장과 시장이 일일이 설명을 했습니다. 우리 가락시장이 훨씬 크고, 더 큰 시장도 구경을 했건만 이 분들은 이 시장이 제일 크고 새로운 것 처럼 상세하게 설명을 했습니다. 저는 다 들어 주었지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보여 주려고 특별히 여러가지 상품을 이렇게 진열했다고 하네요. 정성이 대단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이도니아 시청에서 준비를 철저히 했습니다. 시장이 저에게 기념페난트를 줍니다. 들어올 때 빨간 카페트를 깔고, 경찰이 양쪽에 서서 경례를 하고, 여러 깃발을 진열하고, 많은 대표자들이 배석하고.... 그야말로 대단한 환영행사였습니다. 저를 귀하게 대접하는 것은 우리나라를 그만큼 귀하게 생각하기 때문일 겁니다. 감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북농협 최익렬 조합장  (13) 2009.12.20
젊은 농업인 모임  (72) 2009.12.13
이탈리아 출장  (16) 2009.11.21
내수면 양식 하시는 분들  (8) 2009.11.14
경기도 참살이 막걸리와 가루매마을 방문  (26) 2009.11.08
벼수확과 푸른누리기자들  (24) 2009.10.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