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보면

시(詩) 2009. 8. 27. 14:36 Posted by 사랑 태평짱

살아 보면
가슴아프게 울었던 일이
우스워지기도 하고

살아 보면
너무 좋아 황홀했던 일이
덧없어지기도 하고

살아 보면
사는 것을 알게 되고

살아 보면
또 사는 것을 모르게 되기도 하고

'시(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을 보내며  (0) 2009.08.27
남아 있는 것을 모두 태워  (0) 2009.08.27
살아 보면  (0) 2009.08.27
사진을 찍으며  (0) 2009.08.27
편지  (0) 2009.08.27
가을아  (0) 2009.08.27

댓글을 달아 주세요